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장하동 용달예약

검을 휘둘렀다. 검광이 조성되어 세 사람을 덮어씌웠다. 세 사람은 일제히

기합을 토하면서 덮어씌어오는 무수한 검광을 피해 쾌속하게 옆으로

물러났다. 컨테이너임대비용 천룡방의 명을 받고 이곳까지 온 자들은 역시

보통 인물들이 아니었다. 휘두르려 할 때 적풍도인이 쩌렁한 음성으로

외쳤다. 밖으로 나가 금심수사를 잡아라 이 애송이는 내가 맡도록 하겠다.

낙유림을 향해 넓은 소맷자락을 휘둘렀다. 낙유림의 얼굴을 향해 무서운

기세로 뻗어나갔다. 무서운 것이 없었다.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장하동 용달예약

끝에 집중시켜 다가오는 뜨거운 바람을 향해 직선으로 공격해 나갔다.

용달예약 낙유림이 너무나 거센 기세로 공격해 오자 절로 당황했다.

당황하여 연거푸 삼 장을 격출했다. 창고보관료 적풍도인의 장풍에 의해

주위에는 산이 무너질 듯한 회오리바람이 일었다. 금치 못했으나 원래

천성적으로 남에게 지는것을 싫어하는 성격이었으므로 조금도 물러서지

않았다. 여유를 주지 않겠다는 듯 예리하게 검을 휘두르며 왼손에는

천몽신공을 집중시켰다. 검을 휘두르며 공격하던 낙유림은 천몽신공을

집중시킨 왼손으로 간간이 장력을 격출했다.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장하동 15203

컨테이너임대비용

두 사람은 장영과 검영 속에 휩싸였다. 용달예약 만났다는 듯 두 사람은

우열을 가리지 못하는 싸움을 벌였다. 이때 대청 밖에서는 연신 기합소리와

고함소리가 들리는 가운데 간간이 금심수사의 호탕한 웃음소리가

들려왔다. 신호이기도 했다. 반포장이사원룸 놓이지 않는다는 듯 일면

싸움을 하면서 일면 천천히 상대를 대청 밖으로 유인했다. 대비해서

금심수사와 가까운 거리에서 적풍도인과 생사 결단을 내고 싶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