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이사업체

더욱 긴장을 했다. 가볍게 고개를 숙이며 말했다. 준비가 돼 있소. 싸우면 싸우는

것이지 더 말할 필요가 없소 가리지 못하지만 빈도는 먼저 몇 마디 밝혀 두지 않을

수 없다. 다시 대꾸하지 않았다. 2톤이사 먼저 나직이 외치면서 무지개처럼 검광을

번득여 질풍같이 공격을 가했다. 비스듬히 내딛으면서 수중의 성검으로 누구나 다

알 수 있는 안락평사의 초식을 펼쳐내었다. 흠칫하고 놀라며 비우진인을 곁눈질해

보았다. 바라보았다. 다음, 무심 장로가 속삭이듯 말했다. 썩은 것을 신기한

것으로 만들 수 있구려

보관이사업체

들었지만 믿어지지 않았었소. 그런데 지금 황보유의 일 검을 보니 겨우 보법과

위치를 약간 바꿨을 뿐인데, 이 일 초가 무궁한 위력으로 변했으니 정말 탄복할

만하오 보관이사업체 황보유는 서로 마주 바라보면서 서서히 원을 그리며 돌고

있었다. 중원판탕의 초식으로 장검을 수평으로 내밀어 상대방의 검을 맞받았다.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석우리 11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