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이사견적 리모델링이사

여묘수는 귀철이가 아무리 무대응으로 일관해도 오후가 들어서면 어김없이

나타났다. 표국에 들어가셨니 일이 생겼나 했다. 말을 꺼내놓지 않았다.

리모델링이사 귀철이가 훈련하느라고 벌거숭이로 만들어 놓은 나무에 다가 가서

요기저기 살펴보기도 하고 홍포환에 의해 뚫려있는 구멍 높이를 자기 키와

견주어 보기도 했다. 다시 폴짝 뛰어 귀철 곁으로 왔다. 침을 던졌다. 불만인

모양이었다.

온라인이사견적 리모델링이사

빼어 들었다. 온라인이사견적 여묘수는 무슨 절기나 되는 것처럼 연습을 하곤

했다. 개인창고대여 무공을 한번 겨루어 보자고 했다. 번쩍 뜨이는 소리였다.

뒤로 물러서도 너를 누님으로 부르지. 호호호. 사나이 대장부가 두말하기

없기야. 오히려 여묘수의 마음이 바뀔까 걱정이었다. 여묘수는 서서히 손을

들었다. 쏟아져 들어오는 침들을 가볍게 한 손으로 털어 버리고 그대로 여묘수를

덮쳤다.

충청남도 홍성군 구항면 대정리 32214

리모델링이사

졸지에 귀철이 무릎 위에 엎어져 누운 꼴이 되었다. 두 대나 패줬다. 참느라 입을

앙다문 여묘수의 얼굴은 붉게 물들었는데 곧 터질 것 같았다. 여묘수는

열흘간이나 연무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퉁퉁 부은 엉덩이에 찜질하느라고 바쁜

모양이었다. 일반이사비용 열 하루째 되던 날 여묘수는 다시 나타났다. 거절할

이유는 하나도 없었다. 그러면 한 달은 저 계집애 안 봐도 될 꺼야. 귀철은

생각만 해도 즐거웠다. 사나이가 두말하기 없다는 걸 잊진 않았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