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보관소 파악하죠

그의 말은 들릴듯 말듯 나직했다. 천신행은 그를 바라보며 담담히 말했다.

자들이 모두 마찬가지니 당신이 부끄러워할 필요는 없는 것 같소이다. 말이

없는 듯 고개를 푹 떨구고 말았다. 이때 설산인마는 손으로 보석을 한 웅큼

집어들고 있었다. 으핫핫핫 이 모든 것이 노부의 것이다 노부는 천하제일의

거부가 되었다. 말에 무산사혈마의 첫째인 독목혈수마 나청룡이 날카롭게

말했다.

물건보관소 파악하죠

어째서 이게 모두 당신 것이란 말이오 우리에게도 똑같은 권리가 있소

원룸이사짐보관 보았다. 같은단지이사 설산인마 너무 사람을 모욕하지

마시오. 물건보관소 설산인마는 다짜고짜로 나청룡을 향해 장력을 쓸어냈다.

나청룡은 일 장을 맞받아치고 난 뒤 뒤로 연속 다섯 걸음이나 밀려났다. 그의

입가로 한 줄기 선혈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갈았다. 날리려 했다. 끓어올라

얼굴이 시뻘겋게 달아 올랐다. 나청룡이 가로 막았다.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무왕리 12542

원룸이사짐보관

잠시 참는다고 보물이 저 늙은이 것이 되겠느냐 물건보관소 두 눈에는

무서운 살광이 흐르고 있었다. 동상이몽

3━━━━━━━━━━━━━━━━━━━━━━━━━━━━━━━━━━━

모두 질린 표정들이었다. 후 천신행을 바라보았다. 고개를 저으며 말했다.

바라보았다. 그 사이 설산인마는 설산칠괴에게 지시했다. 빠른 손놀림으로

보물들을 긁어 모으기 시작했다. 포장이사비용 그 광경을 바라볼 뿐이었다.

같은단지이사

당황한 듯 말을 더듬었다. 물건보관소 그게 무슨 말이오 무 물론 나는

남자요. 약국이사 아녀자들이나 차고 다니는 사향 주머니를 달고 다니니

말이오. 기묘하게 변했다. 정말 이 사람은 행동하는 것이 꼭 아녀자같구나.

아무튼 세상이 넓다보니 별 이상한 취미를 가진 사람도 다 있구나. 편에 뚫려

있는 통로를 향해 걸어갔다. 그들은 또 하나의 석문 앞에 당도했다. 그

석실도 대낮같이 밝았다. 나청응이 놀라운 음성으로 외쳤다.